암 판정받은 간호사를 암 병동 근무시킨 서울의료원 by Robert





뉴스기사 링크(클릭하면 링크로 이동됩니다.)

아래는 신문기사의 전문입니다.

---

서울의료원이 ​암 진단을 받은 간호사를 ​​말기 암환자 병동에 배치했습니다.

​ ​ 이 간호사는 암 수술을 받고서도 여전히 암 환자를 돌보고 있는데 결국 ​노동위원회는 부당하다는 ​판정을 내렸습니다.

​ 병원측은 5년 전에도 이 간호사의 책상을 창고로 옮기는 이해할 수 없는 조치를 취했습니다.


올해 재직 30년 차를 맞은 서울의료원의 황선이 수간호사는 지난해 12월, 유방암 진단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수술을 한 달 앞두고 갑자기 전보 명령을 받았습니다.

말기 암환자와 같은 중증 환자들이 마지막 생애를 보내는 '호스피스' 병동에서 일하라는 겁니다. 

[황선이/서울의료원 수간호사 : "정말 한 대 얻어맞은 것처럼 들렸고요. 암 환자인 거 뻔히 알면서. 수술도 2월에 예정돼 있다는 것도 뻔히 알면서..."]

'호스피스' 병동에서 일해온 지 벌써 5개월
하지만 중증 암환자를 대할 때마다 자신의 미래처럼 여겨져서 너무 힘들다고 말합니다. 

[황선이/서울의료원 수간호사 : "병실 들어가기 전에 환자 정보를 계속 봐야 되잖아요. 제가 파악을 해야 하는데, 그런 걸 볼 때마다 눈물이 나서 못 가는 거예요. (환자 정보를) 파악하다가…."]

하지만 황 간호사는 이를 악물고 버티면서 호스피스 병동을 지켰습니다.

다행히 종양 제거 수술도 성공적으로 끝났습니다. 

[황선이/서울의료원 수간호사 : "칼만 안 들었지 칼질을 한 거예요. 제 마음에 칼질뿐 아니라 간호사들의 안전이나 직원의 안전 혹은 환자 안전과 관계없이…."]

5년 전에도 황 간호사는 병원 측의 부당한 조치에 눈물을 삼켜야 했습니다.

수술실 안쪽, 창문도 열 수 없는 물품 창고 한 켠에 책상 하나 놓고 일하라는 것이었습니다.

서울의료원 측은 수술실 '파트장'인 황 간호사의 업무 능력 강화를 위해 수술실 안쪽 공간을 사용케했다는 주장이지만
 노조 위원장 임기가 끝날 때쯤 이뤄진 조치여서 계획된 것이 아니냐는 의심을 거둘 수 없었습니다. 

[황선이/서울의료원 수간호사 : "책상 하나 가져다 놓고 일하는 공간이었고. 그 공간은 창고였기 때문에 냉난방이 안 돼요. 아 이렇게 괴롭히는구나…."]

제한 구역이다 보니, 드나들 때마다 수술복으로 갈아입어야 하는 등 여간 불편한 것이 아니었습니다.

서울지방노동위원회는 지난달 27일, 암환자인 황 간호사를 호스피스 병동으로 
전보시킨 것에 대해 부당 전보라고 판정했습니다.


---

서울의료원은 공공기관으로서의 성격이 강한 곳인데요.

(서울특별시 산하 소속 시립종합병원)

의료원이 이런 정도면 대체 개인병원이나 기업이 운영하는 병원들은

어떤 수준일지 상상이 안갑니다.

안그래도 간호사들 태움문화가 진짜 극혐이라고 하는데 해도 해도 너무하네요.

이건 네이버뉴스에 속보급으로 떠야될 정도로 부당한 처사입니다.

노조활동에 대한 병원 측의 보복이라고밖에 생각이 되지 않는데 

서울시 자체적으로 서울의료원의 전수조사가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덧글

  • 2019/06/03 15:04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9/06/03 16:35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9/06/10 22:47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22460
4393
273767

구글애드센스